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

홍보 광장

건강하고 가치있는선택, 아리수
  • 담당 : 정주희
  • 부서 : 홍보과
  • 전화 : 02-3146-1216
home > 홍보 광장 > 미디어 자료 > 보도자료

보도자료

아리수홍보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.

보도자료게시판 상세내용
제목 서울 아리수 수질검사 더 꼼꼼해져…'21년 336항목 검사

서울 아리수 수질검사 더 꼼꼼해져…'21년 336항목 검사


 - '20년 331항목→'21년 336항목으로…미규제 신종물질 5항목 추가 확대
 - 법정수질기준 외에 선제적으로 검사 항목 지속 추가…정밀수질검사 실시
 - 수질검사 결과는 상수도사업본부 홈페이지 수질정보에서 주기적으로 공개

 

 

□ 서울의 수돗물 ‘아리수’의 수질관리가 더 꼼꼼해진다. 서울시는 시민에게 더욱 안전한 아리수를 공급하기 위해 법정수질기준 외에 관리가 필요한 미규제 신종물질 5항목을 추가 확대, 2021년부터 총 336항목을 정기적으로 검사한다고 밝혔다.

 

□ 이로써 아리수는 환경부 법령에 따른 ‘먹는 물 수질기준 60항목’, 자체적으로 기준을 강화한 ‘서울특별시 감시항목 111항목’, 선제적 감시 항목인 ‘미규제 신종물질 165항목’에 대해 정밀한 수질검사를 실시한다.

 

□ 올해 추가된 수질검사 항목은 미규제 신종물질 5종으로, 난분해성물질인 ‘과불화화합물 2종(PFBA, PFBS)’과 발암가능 물질인 ‘아크릴로니트릴’․‘아크릴아마이드’ 및 상수도관 에폭시 코팅제 주성분인 비스페놀-A의 대체물질 ‘비스페놀-S’ 등이다.

□ 미규제 신종물질이란, 법정수질기준 외에 관리가 필요한 항목으로 서울시는 아리수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2007년부터 선제적으로 항목을 선정하고 감시해왔다.
 ○ 서울시 미규제 신종물질은 산업용화학물질 등 유기물 152항목, 무기물 4항목, 미생물 2항목, 방사성물질 7항목으로 구성돼있다. 위해도가 높고 지속적으로 검출되는 항목은 향후 서울시 감시항목으로 편입된다.

 

□ 이처럼 시는 아리수의 안전성 강화를 위해 매년 수질검사항목을 확대, 국제기준에 맞춰 수질검사를 진행해왔으며 그 결과 1995년 53개에 불과했던 수질검사 항목이 2021년 올해 336개까지 꾸준히 증가했다.

 

□ 서울시 수질검사는 원수, 정수 및 병물아리수 등을 대상으로 항목에 따라 월간, 분기, 연간 주기로 실시되고 있다. 최근 10년간 검사결과 모두 먹는 물 수질기준 적합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. 검사 결과는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홈페이지 수질정보에 매달 공개된다.

 

□ 아울러 서울물연구원은 수질검사에 소요되는 노동력 및 유해시약 노출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해 수질검사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다.
 ○ 수질검사에 필요한 유기오염물질 분석 전처리(고체상 추출) 과정을 완전 자동화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‘다항목분석용 자동 전처리 시스템’을 개발, 상용화할 계획이다.

 


□ 이인근 서울물연구원장은 “시민들이 믿고 마실 수 있는 아리수를 만들기 위해 법정 수질기준은 물론, 강화된 수질감시 항목을 주기적으로 검사하고 있다”며 “이외에도 선제적으로 미규제 신종미량물질을 조사하고 검사 항목을 확대해 더 안전한 아리수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말했다.

첨부파일

(석간)서울 아리수 수질검사 더 꼼꼼해져…_21년 336항목 검사.hwp (석간)서울 아리수 수질검사 더 꼼꼼해져…_21년 336항목 검사.hwp

보도일자 2021-02-04

목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