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

홍보 광장

건강하고 가치있는선택, 아리수
  • 담당 : 정주희
  • 부서 : 홍보과
  • 전화 : 02-3146-1216
home > 홍보 광장 > 미디어 자료 > 보도자료

보도자료

아리수홍보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.

보도자료게시판 상세내용
제목 우리 집 수돗물 사용량은 평균일까?…서울시, 가구‧주거특성별 물 사용량 분석

우리 집 수돗물 사용량은 평균일까?…서울시, 가구‧주거특성별 물 사용량 분석
 - 에코마일리지 가입 13만 가구 분석…지난해 1인 가구 하루 물 사용량은 276L
 - 1인 평균 물 사용량은 1인 가구에서 가장 높아…가구원 많을수록 1인 사용량↓
 - 주택규모 커질수록 물 사용량 증가…10~20평 대비 40평↑에서 8% 더 사용
 - 가구당 평균 물 사용량 정보 제공으로 개인의 물 사용습관 검토, 물 절약 유도

 

 

□ 서울물연구원의 연구에 따르면 개인생활보다 공동생활이 수도요금 및 물 절약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. 서울물연구원은 전국 지자체 최초로 수돗물 사용량에 영향을 미치는 사회경제적 요인 중 ‘가구’와 ‘주거’ 특성에 따라 달라지는 수돗물 평균 사용량을 분석하고 발표했다.
  ○ 해당 연구는 매년 1~2인 가구가 증가하는 사회경제적 변화에 대응하여 수돗물 생산계획을 체계적으로 수립하고, 시민들에게 가구당 평균 물 사용량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수행되었다.

 

□ 가구원 수에 따른 물 사용량과 수도요금을 짐작할 수 있어, 개인의 물 사용 습관을 되돌아보고 물 절약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

 

□ 서울시 에코마일리지(Eco Mileage)에 가입한 회원 중 13만419가구의 가구‧주거 빅데이터와 상수도사업본부의 수도계량기 검침 데이터를('18~'21년) 결합하여 가정용 수돗물 사용량 특성을 분석했다.
  ○ 서울시 에코마일리지(Eco Mileage)란 전기·수도·도시가스 등 에너지를 절약해 마일리지로 적립하여 사용하는 시민참여 프로그램으로, 지난해 기준 약 225만 명을 회원으로 두고 있다.

 

□ 1~6인 가구의 평균 물 사용량을 분석한 결과, 1인당 하루 평균 물 사용량(LPCD, Liter Per Capita Day)은 가구원 수가 많아질수록 감소해 공동생활이 수도요금과 물 절약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. 아울러 가구원 수가 동일하더라도 주거 면적이 넓어질수록 수돗물 사용량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□ 가구원 수에 따른 서울시민의 하루 평균 수돗물 사용량을 분석한 결과, 지난해 서울시 1인 가구의 하루 평균 물 사용량은 276L, 4인 가구는 610L였다. 가구원 수 증가에 따라 물 사용량이 하루 평균 80~131L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됐다.
  ○ 지난해 기준 서울시민의 가구별 하루 평균 물 사용량은 1인 가구 276L, 2인 가구 420L, 3인 가구 522L, 4인 가구 610L, 5인 가구 687L, 6인 가구 764L를 사용하는 것으로 분석됐다.
  ○ 관련하여 가구원별 하루 평균 물 사용량의 해외 통계는 많지 않다. 1인 가구 기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은 142L, 영국 웨식스는 181L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나, 생활문화 등이 달라 직접 비교는 어렵다.

 

□ 이를 1개월(30일)로 환산했을 때 1인 가구는 월 9,480원(8,280L→8톤), 2인 가구는 월 14,730원(12,600L→13톤), 3인 가구는 월 17,880원(15,660L→16톤), 4인 가구는 월 19,980원(18,300L→18톤), 5인 가구는 월 23,130원(20,610L→21톤), 6인 가구는 월 25,230원(22,920L→23톤)의 수도요금을 평균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.
  ○ 수도요금은 보통 격월 검침하여, 2개월분 사용량을 격월로 고지하기 때문에 고지서에는 2개월분의 요금이 청구된다.
  ○ 2022년 15mm 계량기를 사용하는 서울시 가정용 수도요금을 기준으로, 톤(㎥) 이하 사용량은 소수점 반올림한 1개월분 사용량을 아리수사이버고객센터 가정용요금 시뮬레이션에 적용했을 때의 모의 계산액(상하수도요금+물이용부담금)으로 실제 고지금액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.

 

□ 한편, 1인당 하루 물 사용량(LPCD, liter per capita day)은 가구원 수가 많아질수록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 4인 가구의 경우 1인 가구에 비해 1인당 하루 물 사용량이 절반 가까이(45%) 감소했다.
  ○ 지난해 서울시의 가구별 1인당 하루 평균 가정용 물 사용량은 ▴1인 가구 276L ▴2인 가구 210L ▴3인 가구 174L ▴4인 가구 152L ▴5인 가구 137L ▴6인 가구 127L인 것으로 분석됐다.

 

□ 연구원은 가구원 수가 많아질수록 가구 전체의 물 사용량은 증가하나, 세탁‧설거지‧청소 등 공동으로 사용하는 물 사용량으로 인해 가구원 수가 많아질수록 물 사용량 증가폭이 둔화된 것이라고 분석했다.

 

□ 주거 특성에 따른 서울시민 4인 가구의 수돗물 평균 사용량도 분석했다. 가구원 수는 동일하되, 주거 면적이 다르거나 아파트‧다세대주택 등 주택의 형태가 다를 때 수돗물 사용량이 어떻게 달라지는지를 살펴봤다.
  ○ 분석 대상 기간은 2018년부터 2021년까지 4년간이며, 분석 대상 가구 중 36.3%(49,921가구)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4인 가구를 기준으로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.

 

□ ‘주택 규모’가 커질수록 평균 물 사용량도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. 서울에 거주하는 4인 가구 기준, 주택 규모 33~66㎡(10~20평) 대비 132㎡(40평) 이상에서 물 사용량이 약 8%(50L) 증가했다.
  ○ 서울시 거주 4인 가구의 주거 면적별 평균 물 사용량은 ▴33~66㎡(10~20평) 598L ▴62~99㎡(20~20평) 611L ▴99~132㎡(30~39평) 619L ▴132㎡(40평)이상 648L로 나타났다.

 

□ 연구원은 주택규모와 물 사용량의 상관관계에 대해, 자산 규모가 증가할수록 수돗물 사용에 여유가 있고, 화장실 급수기구 및 청소용수가 증가하는 것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.

 

□ ‘주거 형태’에 따라서도 평균 물 사용량에 차이가 다소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 아파트, 다세대주택, 연립주택을 구분하여 비교한 결과 다세대주택(626L/일), 연립주택(615L/일), 아파트(572L/일) 순으로 평균 물 사용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.
  ○ 다만 해당 주택 구분은 에코마일리지 가입자가 직접 입력한 구분으로 실제 주택 형태와 일치하지 않을 수 있어 향후 검증을 통한 추가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.

 

□ 이외에도 향후 연구진은 출퇴근, 휴일로 인한 유동인구 변화 등 수돗물 사용량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요인들에 대한 심층연구를 진행하여, 보다 정교한 수돗물 생산 예측에 활용할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.

 

□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차윤경 서울시립대학교 환경공학부 교수는 “1인 가구 증가 등 사회경제적 변화에 따라,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가구원 수별 수돗물 사용량을 분석한 데 의의가 있다”며 “서울시에서 구축 중인 수도계량기 원격검침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상업용 건물의 수돗물 사용량 분석 등으로 연구가 확장되길 기대한다”고 말했다.

 

□ 손정수 서울물연구원장은 “시민들에게 수돗물 평균 사용량 정보를 제공함으로써, 이번 기회에 물 사용 습관을 돌아보고 절수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”며 “중장기적으로는 수돗물 수요를 예측하고, 검침관련 민원을 예방하는 데 활용할 계획”이라고 말했다.

첨부파일

(석간) 우리 집 수돗물 사용량은 평균일까…서울시, 가구‧주거특성별 물 사용량 분석_배포용.hwpx (석간) 우리 집 수돗물 사용량은 평균일까…서울시, 가구‧주거특성별 물 사용량 분석_배포용.hwpx

보도일자 2022-08-18

목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