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

홍보 광장

건강하고 가치있는선택, 아리수
  • 담당 : 정주희
  • 부서 : 홍보과
  • 전화 : 02-3146-1216
home > 홍보 광장 > 미디어 자료 > 보도자료

보도자료

아리수홍보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.

보도자료게시판에에 대한 제목, 내용, 첨부파일, 보도일자 정보
제목 서울시, 수도계량기 동파 원인 91%는 '이것'…예방은 채우기‧틀기‧녹이기로!

서울시, 수도계량기 동파 원인 91%는 '이것'…예방은 채우기‧틀기‧녹이기로!
 - 지난겨울, 동파 3천6백여 건…보온미비, 장시간 외출, 계량기 노출 순 많아
 - 올해부터 자연재해 동파시 계량기 교체비 전액을 시가 부담…시민부담 경감
 - 동파취약 30만 세대 맞춤형 보온, 지역별 신속 복구체계 구축…대응력 높여
 - 채우기‧틀기‧녹이기로 동파예방…동파신고는 챗봇 아리수톡, 다산콜(120)

 

□ 올겨울 수도계량기 동파에 대비 중인 서울시는 지난겨울 발생한 동파 3천6백여 건을 분석한 결과, 91%가 계량기함 보온미비나 장기 외출이 원인이었다고 밝히며,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파 예방 참여를 당부했다.

 

□ 지난겨울 서울에서 발생한 수도계량기 동파는 3,621건으로, 225만여 개의 수도계량기 중 0.16%에 해당되며, 동파의 주요 원인은 ▴보온 미비(67.7%) ▴장시간 외출(24%) ▴계량기 노출(6.5%) 순이었다.

 

□ 특히 41년 만에 12월 최강한파(일 최저기온 영하15.5도)를 기록하면서, 12월 한 달 동안에만 전체 기간의 50%에 이르는 1,835건의 동파가 발생해 최근 10년 동안 가장 많은 12월 동파량을 기록하기도 했다.

□ 시는 “동파는 기온에 직접 영향을 받는 특성상 시 차원의 예방 조치만으로는 한계가 있어, 시민들의 자발적인 예방이 중요하다”며 “각 가정에서는 계량기함을 마른 보온재로 채우거나, 한파가 이틀 이상 지속될 때 물을 가늘게 흘려보내고, 언 계량기는 천천히 녹여주는 등 3대 안전수칙(채우기·틀기·녹이기)으로 동파를 예방할 수 있다”고 설명했다.
 ○ 보온조치를 해도 영하 10도 미만의 날이 이틀 이상 지속되면 동파가 발생하고, 영하 15도 이하의 날에는 동파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다.

 

□ 올해부터는 개정된 수도조례('22.10.17.)에 따라 겨울철 한파와 같이 자연재해로 수도계량기가 동파되어 교체할 경우, 시가 비용을 부담한다. 다만 보온조치를 하지 않았거나, 계량기 보호통의 관리소홀(훼손‧노출‧이탈 등)로 동파될 경우, 사용자가 계량기 대금 및 설치비용을 전액 부담해야하니 주의가 필요하다.
  ○ 교체 비용은 구경 15mm의 가정용 일반 수도계량기 기준, 계량기 대금 2만7천 원과 설치비 1만4천 원을 합한 4만1천 원 수준이다.

 

□ 아울러 서울시는 올겨울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을 위해 동파취약 30만 세대를 선정하고, 맞춤형 보온 대책을 추진한다.

 

□ 찬바람을 차단해주는 계량기함 보온덮개 27만 장을 배부하고, 벽체형‧맨홀형 계량기함 보온재, 동파에 강한 동파안전계량기, 계량기를 직접 감싸 보온하는 계량기 자체보온재 등을 지역 특성에 맞게 설치한다.
  ○ 계량기함 ‘보온덮개’를 아파트와 연립주택에 27만 장 배부한다. 복도식 아파트와 노후된 연립·다세대 주택에 ‘벽체형 보온재’ 4,200여 개, 단독주택과 상가 등에 ‘맨홀형 보온재’ 4,600여 개를 설치한다.
  ○ 영하 10도에서 24시간 이상 견딜 수 있는 ‘동파안전계량기’는 최근 10년간 동파 이력이 있는 수전을 중심으로 1만 개 설치한다. 계량기 몸체 유리부까지 감싸 보온하는 ‘계량기 자체보온재’ 일명 ‘계량기 내복’도 작년에 이어 7,500여 개 추가 설치한다.

 

□ 신속한 동파 신고 접수와 계량기 교체가 가능하도록 11월15일부터 내년 3월15일까지 ‘겨울철 수도계량기 동파대책 상황실’도 운영한다.

 

□ 일 최저기온에 따라 ‘관심-주의-경계-심각’ 4단계의 동파 상황단계를 실시하고, 단계별 시민 행동요령을 안내해 시민들의 동파예방 참여를 적극 독려할 계획이다.


□ 아울러 올해부터는 수도사업소별로 관할 지역의 기상 상황에 따라 동파  대응단계를 자체적으로 격상할 수 있도록 해 현장 대응력을 높였다. 서울시 내에서도 지역에 따라 평균 최저기온과 자치구별 최저기온의 차이가 커, 지역별 맞춤 대응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.
  ○ 일례로 영하의 날이 지속되던 지난해 12월26일~31일 서울 평균 최저기온이 영하 9.95도였던 것에 비해, 같은 기간 동파 피해가 컸던 노원구의 평균 최저기온은 영하 13.3도로 3도 이상 차이가 났던 것으로 분석됐다.

 

□ 수도계량기 유리부가 깨지거나 부풀어 오르는 등 동파가 의심될 때는 상수도 민원상담 채팅로봇(챗봇) ‘아리수톡’, 서울시 다산콜재단(☎120번) 또는 관할 수도사업소로 신고하면 된다.
  ○ 카카오톡에서 ‘서울특별시 상수도사업본부’ 채널을 추가하고 ‘챗봇 아리수톡 바로가기’에서 ‘아리수톡 상담시작’ 후 대화창에 ‘동파신고’를 입력하면 신고 가능하다.


□ 이대현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“따뜻하고 안전한 겨울나기를 위해 ‘우리 집 수도계량기의 보온’과 ‘한파에는 수도꼭지를 조금 틀어놓기’ 등 동파 예방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당부드린다”며 “올겨울 신속한 동파 복구체계를 구축해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겠다”고 말했다.

첨부파일

(석간) 서울시, 수도계량기 동파 원인 91%는 '이것'…예방은 채우기‧틀기‧녹이기로_배포용.hwp (석간) 서울시, 수도계량기 동파 원인 91%는 '이것'…예방은 채우기‧틀기‧녹이기로_배포용.hwp

보도일자 2022-11-09

목록